지난 8월 5일 새벽2시를 기해서 한국에도 드디어 애플뮤직이 오픈했다.


기존에 한국음악서비스와는 다른 서비스를 바라는 사람들은 아마 애플뮤직의 출시를 반겼을것이다.


아이폰 + 맥북을 쓰는 입장에서 기존에 쓰던 음악서비스들은 아이폰에 직접적으로 연동이 안될뿐더러


 맥북에선 MP3를 다운조차 받을수 없어서 불편한점이 한두가지가 아니었다.


애플뮤직은 처음사용할때 3개월간 무료로 이용할수 있다.


그 후엔 한달에 7.99$의 비용으로 이용할수 있는데 다른나라의 9.99$에 비해서 20% 저렴한 가격이다.

(7.99$ = 8900원 / 1$ = 1113원 )



PC나 맥에선 iTUNES를 통해서 가입할수 있고 

iPhone에선  설정 > 음악 > 애플뮤직가입 을 선택하면 가입할수 있다.



애플뮤직 가입화면



이용요금 화면

가족이용을 사용하면 최대 6명까지 11.99$ (약 13,350원)으로 이용가능






iPhone 애플뮤직 초기화면이다. 


기존 음원서비스 이용자 입장에선 다소 생소한 인터페이스구성이다.


한국의 음원서비스의 기본화면은 아마 랭킹화면일텐데


애플뮤직은 장르별, 선호도(처음 가입할때 선택한 선호장르)별 추천음악이 주류이다.


만약 랭킹시스템에 익숙한 이용자라면 두번째 탭의 '새로운음악' 에 보면


오늘의 히트곡 부터 각종 장르별 A-LIST가 비슷한 역할을 하니 참고하길




새로운음악 탭 중간쯤 각종 히트곡 리스트가 있다.




이제 애플뮤직에 가입하고 대충 둘러봤다면 음악 리스트를 만들고 


오프라인에서도 들을수 있게 다운받는법을 살펴보자


** 노래 1곡 다운받기 **



음악을 선택 (오른쪽 점3개) 하면 뜨는 메뉴

앨범사진 옆 '+' 를 누르면 [보관함]에 추가된다.




일단 보관함에 추가된 음악은 '+' 가 '구름' 모양으로 바뀌고

'구름'을 누르면 다운받아진다.





재생목록을 보면 다운된 음악은 리스트 오른쪽에 [폰에 v체크]모양의 아이콘이 생긴다.




** 여러노래 다운받기 **


여러 노래를 한번에 다운받으려면 리스트를 이용하면 편하다.



리스트도 음악하나 추가할때랑 비슷하다.


먼저 다운받을 리스트를 선택하면 리스트 명 옆에 '+" 메뉴를 누르자


여기선 [기타 솔로 명곡] 이란 리스트를 추가해보자





그러면 하단 리스트에 선택한 [기타솔로명곡] 리스트가 추가된것이 보인다.



다시 그 리스트를 선택하면



리스트명 옆에 구름모양이 생겨있는걸 볼수 있다.


그럼 구름을 누르면 리스트의 모든곡이 다운로드 된다.




다운로드 결과화면 


리스트 오른쪽에 보면 다 V 체크 표시가 생긴것을 볼수있다.


이제 인터넷 연결이 없을때도 애플뮤직을 즐겨보자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빠른 포스팅을 위해 평서체로 작성되었습니다.




요즘 게임게의 화두는 블리자드사의 야심작 Overwatch다.


늘 롤플레잉이나 온라인게임만 만들던 블리자드가 최초로 FPS게임을 출시했는데 


너무 친사용자 위주의 게임이라 출시하자마자 PC방 점유율1위를 찍으며 대히트중


오버워치가 인기를 끌자 SNS에서도 오버워치 관련 게시물이 넘쳐나고 있는데 


그중 대부분은 게임에서 최고의 플레이를 펼친 사람을 보여주는 


"최고의 플레이" 영상이다.


그런데 그 엄청난 양의 게임영상을 어떻게 녹화를 했을까? 


따로 녹화프로그램을 구매해서 녹화를 한걸까? 



아니다.



이미 당신의 컴퓨터에도, PC방에도 깔려있다.


바로 게임용 그레픽카드인 Gforce 드라이버와 같이 설치되는 유틸리티인 


Nvidia Experience 라는 프로그램이다.




어디에 있냐고? 


바로 여러분의 컴퓨터 트레이에 있다.



요기


PC 오른쪽 하단 트레이에 ^ 를 클릭하면 나오는 팝업메뉴중에 늘 !표가 붙어있는 


놈을 클릭하면 Experience를 여는 메뉴가 뜬다.


(참고로 윈도우10 화면이다.  윈도우 8, 8.1도 위 사진과 같다)



자 그럼 간단한 설정을 한 후 나도 내 "최고의 플레이" 영상을 녹화해 보도록 하자.

(최고의 플레이가 선정되지 않는다고? 그건 내가 어떻게 해줄수가 없다)



일단 Experience 를 실행시킨다.



메인화면이다.

상단에 PC의 하드웨어 사양이 표시된다.

하단에 보면 여러 유틸이 있는데 게임화면 녹화만 되는게 아니라 온라인 스트리밍(방송)도 가능하다.

(하지만 하드웨어랑 기가인터넷이 받쳐줘야 가능할듯)



메인화면 우측상단에 Shadow play 버튼을 눌러보자.

(그 옆에 로그인버튼이 있는데 가입을 하던말던 자기맘이니 알아서 하자)



Shadow play 버튼을 누르면 컨트롤패널이 뜬다.

여기서 각종 설정을 할수 있다.


일단 왼쪽 톱니바퀴 버튼을 눌러 기본설정을 해보자.




기본설정 화면이다.  

카메라는 녹화가 되는지아닌지 보여주는 토글화면의 위치를 정하는 곳이다.  

크게 중요하진 않다.


대신 [바탕화면 캠처허용] 을 체크해주면 좋다.


그 다음 단축키를 지정하자.

기본키는 F10이던가 F12던가 하는데 Steam 단축키랑 중복되어서 수정했다.

오버워치만 할거면 상관없는데 스팀게임도 한다면 바꾸는게 좋을듯


사실상 [수동 녹화 시작 및 종료] 이 키만 알면된다.


저 키를 누르면 녹화가 시작되고 다시 한번 누르면 녹화가 종료된다. [토글방식]


단축키 설정을 마쳤으면 화면을 좀 더 아래로 내려보자




녹화한 파일이 저장될 폴더를 지정하는 곳이다.


아...  녹화를 하면서 게임이 끊기지 않게 하려면 SSD가 필수다.


일반 하드디스크는 속도가 느려서 고화질로 녹화시 화면밀림(물결?) 현상이 생길수 있다.


필자는 윈도우가 설치되어 있는 C드라이브가 256기가 SSD다.


그래서 C드라이브에 폴더를 만들었다.




자 이제 기본셋팅은 끝났고 아까 컨트롤패널로 돌아가서 품질셋팅을 해 보자



모드 설정이다. 


머가 많지만 그냥 [쉐도우및수동]을 선택하면 된다.

(필자도 다른건 안해봤다)




기본 녹화시간 설정이다.


카스하다보니 11분 설정을 했는데 녹화하다보면 11분마다 파일이 짤리고 자동생성된다.


그런에 오버워치는 이상하게 오래녹화하면 (11분이 걸려서 그런지) 중간에 팅긴다.


경쟁전중에 팅긴적이 있었는데 다행히 재접하면 자동으로 재입장이 되더라....


게임을 풀로 녹화하고 싶다면 시간을 더 늘리기를 권장함





녹화품질 설정이다.


해상도는 게임해상도와 같이 설정했고 

게임이니만큼 화면전환이 부드러운 60FPS로 설정했다.


컴 사양이 좋지않다면 (하드디스크가 SSD가 아닌 HDD라면) 30FPS를 권장한다. 




마지막으로 오디오 설정이다.


난 아무리 녹화해도 상대방 보이스는 녹화되는데 내 보이스는 녹화가 안되는 현상이 생겼다.


알고보니 오디오 설정이 [게임] 으로 되어있더라. 


근데 두번째설정인 [인게임 및 마이크로폰] 설정으로 바꾸고는 아직 게임을 안해봤다. -_-;;;


마이크 설정관련은 단축키 관련 메뉴에서 설정할수 있는데 그냥 [항상켜짐] 으로 하는게 좋을듯






이제 프로그램 설정을 다 마쳤다.


바탕화면 모서리를 보면 작은 오버레이 아이콘이 생겼을 것이다.



요렇게....


이건 마이크가 활성화되었고 녹화대기중 표시다.


아까 말했듯이 오버레이 마크라서 스크린캡처로는 담을수 없어서 폰으로 찍었다.





아까 설정했던 녹화단축키를 누르면  이렇게 활성화표시가 생긴다.






녹화단축키를 한번더 누르자


그러면 화살표 모양으로 바뀌면서 녹화한게 저장이 된다.


어디다 저장되냐고?



아까 메인화면에서 설정한 폴더에....






필자는 C:/TEMP 라는 폴더에 저장되게 설정했다.

(임시로 TEMP라고 햇는데 바꾸기 귀찮아서 걍 그대로 씀)


그 폴더로 가보면 프로그램이 실행한 환경(프로그램 및 게임)을 인식해서 

그 프로그램 이름으로 폴더를 자동으로 생성해서 그안에 녹화파일을 저장한다.

정말 편리하다.



오버워치를 할땐 게임이 끝나서 "최고의 플레이" 장면이 나올때 단축키를 누를 준비를 하자


그리고 시작과 동식에 녹화키를 똭~!


장면이 끝나면 다시 녹화키를 눌러서 녹화종료~!


참 쓰기 쉽다



이제 녹화파일을 FACEBOOK이나 YOUTUBE에 올려서 자랑하자.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아이폰 6플러스를 쓴지 1년이 지났다. 


이미 시중엔 아이폰6S가 출시됐지만... 난 아직 1년은 더 기다려야 한다.

지난 1년동안 참 많은일이 있었지만... 폰 받은지 1달만에 전면 액정을 깨먹고 수리비로 19만원?(보험처리)을 날린일이 가장 큰 사건이었다. 그 뒤로 디자인은 건너뛰고 범퍼기능이 있는 무식한 케이스를 썼었지...


하지만 그 범퍼도 손에 기름칠을 한듯 잘 떨어트리는 주인에 의해 오래가지 못했으니...


그래서 새 범퍼를 알아봤는데 그 1년사이 범퍼기능에 충실하면서 디자인도 까리한 케이스가 출시되었으니 그 이름이 슈피겐 울트라하이브리드 테크!




여자 취향은 모르겠고 일단 딱 남자취향인듯

사진에도 나오지만 6/6S 공용이다. 




사진 찍기전에 케이스를 까버려서...

일단 제품구성은 아주 간단하다. 껍데기와 알맹이... 그리고 정품 시리얼번호종이




제품구성은 걍 케이스 원피스(?)

그리고 안면, 바깥면 다 스크래치 방지 필름이 붙어있다.





이 보호 필름을 제거하고 설치하라는데... 빈틈이 보이지 않는다.

손톱으로 살살 긁어보니 어찌나 칼같이 붙어있는지... 


스크래치 보호필름 제거하려다 스크래치 날거같다~!!!




인터넷으로 사용기를 검색하니 어떤이는 청테이프로 성공했다 카드라... 근데 난 청테이프가 없어서 

일단 스카치테이프로 시도.... 

그리고 실패 


-_-;;;



에라 모르겠다 걍 힘으로 때자~! 하고 살펴보니.. 약점이 보이더라

카메라 구멍 위쪽 부분.. 손톱으로 살살 긁으니 드디어 틈이 벌어졌다.


죽으라는 법은 없구나 


-_-;;;



짜쟌~ 케이스 착용샷


크리스탈 핑크가 땡기긴 했지만.. 난 로즈골드가 아니라서 그냥  화이트로 했다.

투명한 케이스 자체가 말랑말랑해서 범퍼 성능을 기대할수 있을거 같고

말랑거리는게 그립감도 좋고 투명해서 보기도 좋은듯~




그동안 고생한 케이스에게 애도를...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Amazon.com 해외직구 Part-3


i-parcel로 부터 또 이메일이 날라왔습니다.

중간중간 날라오긴 했지만 최종과정이 적힌 메일이 중요하겠죠






Shipment Details: 

Tracking Number: (화물번호)
Destination: Seoul KO (XXX-XXX) KR

Last Event: Your shipment is outside of our delivery area and has been handed over to the local post. Further tracking may be available but delayed.
Signed for by: Departed
Additional Info: 
Last Event Date: Apr 15 2014 6:21PM

Tracking Details:

EventEvent Date   Event Location
Your shipment is outside of our delivery area and has been handed over to 블라블라...  Apr 15 2014 6:21PMKR   
Entered into local delivery system  Apr 15 2014 11:08AMKR   
Consolidation Arrived - Pending Customs Clearance and inbound scan  Apr 14 2014 7:59PMKR   
Exported i-Parcel and in transit to country of destination  Apr 11 2014 2:18PMEdison NJ US   
Received at i-Parcel   Apr 9 2014 10:41AMEdison NJ US   
Package details received electronically from Seller  Apr 9 2014 5:44AM   
Your shipment is destined for a country that requires information prior to arrival...블라블라   Apr 9 2014 3:44AMEdison NJ US   




이 메일은 16일 새벽 1:15분에 날라온 것 입니다.

내용인즉 4월14일에 한국에 도착했고(국가코드가 KR로 바꼈습니다.)...15일날 오후6:21에 한국배송대행사에 넘겼다고 합니다.

전 아침에 이메일을 확인하고 그러려니 했는데... 점심시간에 갑자기 택배기사가 들이닥쳐 물건을 주고 갑니다.


우아~ 역시 배송강국 대한민국입니다. ㅎㅎㅎㅎㅎ








지금까지의 주문과 배송과정을 정리해보겠습니다.


1. 4월 3일 -  Amazon.com에서 구매하고 카드결재함 (한국시간)

2. 4월 9일 - i-parcel에 주민등록번호 입력함 (한국시간)

3. 4월11일 - 화물을 배송함(미국시간)

4. 4월14일 - 화물이 한국에 도착하고 통관절차 들어감

5. 4월15일 - 한국배송업체에 물건 넘김

6. 4월16일 - 물건수령


A. 물건주문으로 부터 배송절차 시작까지 무려 6일이 걸린건 좀 아쉬운데 아마 카드결제 승인때문인거 같은데요 왜냐면 3일날

    물건사고 긁었던 카드 승인문자가 그날 안오고 4월9일날 날라왔거든요..... 현대카드랑 VISA랑 별로 안친한가 봐요


B. 물건을 배송하고 한국도착후 수령까지는 5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중간에 날짜변경선을 넘어오므로 +1일이 되는걸까요?)

    느린건 배로 오는줄 알았는데 모든 화물이 항공화물로 처리되는거 같네요. 결국 처리예상날자는 배송처리 기간포함인듯


C. 총 소요시간은 구매신청으로 부터 13일, 카드결제 승인날로부터 7일 정도 소요되었네요






이로서 처음 도전한 해외직구 도전이 성공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

어렵게 느껴졌지만 막상 한번 해보니 못할것도 아니네요 ㅎㅎㅎ 

이 정보가 다른이들에게 도움이 되었길 빌며 이만 마칩니다.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해외직구 Part - 2


오늘 i-parcel로부터 온 이메일 한통

(그전에 Amazon.com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주민번호를 입력하라는 이메일을 받고 처리를 했었드랬죠)





Shipment Details: 

Tracking Number: (송장번호)
Destination: Seoul KO (우편 KR
Last Event: Received at i-Parcel 
Signed for by: 
Additional Info: 
Last Event Date: Apr 9 2014 10:41AM

Tracking Details:

EventEvent Date   Event Location
Received at i-Parcel   Apr 9 2014 10:41AMEdison NJ US   
Package details received electronically from Seller  Apr 9 2014 5:44AM   
Your shipment is destined for a country that requires information prior to 블라블라...........   Apr 9 2014 3:44AMEdison NJ US   



Click here to visit the online tracking page





영어울렁증이 있는 저는 해석해볼 생각조차 하지않고 바로 검색을 때립니다.

(크롬 브라우저는 해당 문구를 드래그해서 오른쪽 클릭하면 바로 검색이 됩니다.)


그래서 찾아낸 내용인즉.....


1. Package details received electronically from Seller 

이것은 아마존으로부터 주문내역을 전산상으로 받았다는 뜻입니다. 


2. You shipment is destined for a country that requires information prior to arrival. Please contact trackmyparcel@i-parcel.com for further information. 

이것은 배송되기 전에 주민번호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 정보가 입력되지 않으면 더 이상 진행되지 않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뒤에서 다시 설명합니다. 


3. Received at i-Parcel 

주민번호 정보도 받았고, 실제 물건도 받았습니다. 


4. Exported i-Parcel and in transit to country of destination 

받은 물건을 우리나라로 발송했습니다. 


5. Entered into local delivery system 

우리나라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부터 국가코드가 KR로 바뀐 것을 볼 수 있습니다. 


6. Consolidation Arrived - Pending Customs Clearance and inbound Scan 

통관 중입니다. 


7. Your shipment is outside of our delivery area and has been handed over to the local post. Further tracking may be available but delayed. 

여기서부터는 i-parcel의 영역을 벗어났습니다. CJ GLS로 인계되어 배송됩니다. 


8. Processed through transit hub. 

국내 배송 중 


9. Delivered 

배송완료 


9 단계까지 오는데, 저는 보름 정도 걸렸습니다. 

그런데 어떤 것은 2번을 생략하고 바로 3번으로 넘어가기도 하더군요. 


출처 - http://dvdprime.donga.com/bbs/view.asp?major=MD&minor=D4&master_id=157&bbslist_id=2258428





E-mail 맨 뒤의 Event Location에 Edison NJ US 라고 적혀있는데 Edison이 사람이름은 아니겠죠?

NJ는 음 뉴저지를 말하나 보네요... 근데 뉴저지면 뉴욕근처 미국동부인데... 대서양에서 태평양을 건너 한국까지 오는건가..우어~


아무튼 내용을 요약하면 (시간순으로 나열)

1.너네 한국의 주민번호를 넣어라 - 어제했음

2.판매자한테 주문내역을 받았다.

3.주민번호도 받았고 실제 물건도 받았다.


그럼 물건은 언제 부칠거냐 이놈드라~  걍 모르고 기다리면 몰겠는데 이거 하나하나 보고있으려니 속터져 -_-;;

아무튼 제 시간에 무사히 도착하기를 ㅠ.ㅠ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Tag i-parc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