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월 23일 한화이글스의 투수이자 국내 프로야구 최고령투수 송진우선수가 은퇴를 하였다.

1988년 한화에서 처음 시즌을 시작한 그는 21년동안  210승, 103세이브, 3003이닝 2048탈삼진 이라는 한국야구사에 전무후무한 업적을 세운 최고의 투수였다.
한화구단은 23일 은퇴식을 하며 그의 등번호 21번을 영구결번으로 선언하였다.  우리나라 프로야구 역사상 8번째 영구결번이다.

* 사진출처 : 부산일보


 
나는 롯데팬이지만 정말 송진우선수를 보면 응원하는 팀을 떠나서 정말 존경스러우면서도  내심 부럽기까지 하다.

프로야구선수가  야구를 하면서 제일 큰 만족감을 느낄때는 FA로 수십억 대박을 쳤을때 보다 야구를 통해 꾸준히 오랫동안 팬들에게 사랑을 받고 그리고 한 팀의 레전드로서 추앙받으며 명예롭게 은퇴하는게 아닐까 생각한다.
그런면에서 본다면 한화팬은 복받은거다. 그들은 송회장님 외에도 2명의 레전드가 더 있다.  하지만 한화만큼 역사가 오래되었고 프로야구 원년멤버인 우리 롯데는 어떤가? 

우리 롯데엔 팬들이 좋아하는 스타플레이어는 많다. 84년 우승의 주역 최동원선수, 92년 우승의 주역 염종석선수, 영원한 롯데맨 마포 마해영선수등등...  하지만 불행히도 위의 선수들은 롯데의 스타이면서도 롯데의 레전드가 되기엔 조금 모자란감이 없지않다.

최동원
선수는 연봉 및 선수협구성에 대한 괴심죄로 삼성으로 트레이드 되었으며 삼성에서 은퇴하였다
.

염종석은 신인임에도 첫해 다승왕에 오르며 롯데를 우승으로 이끌었으나 그해 너무 혹사를 당해 그 이후부터 은퇴할때까지 성적이 그리 좋지않았다.

마해영은 좋은성적을 거두었으나 그 역시 선수협 문제로 삼성으로 트레이드되었으며 다시 기아로 트레이드되고 은퇴하기전 롯데로 돌아왔으나 이미 에전의 마포가 아니었다.


이쯤되면 팬들이 왜 "난 자이언츠의 팬이지 롯데의 팬은 아니다" 라는 말을 공공연히 하고 다니는지 알법도 하다.  최동원과  마해영에서 보듯이 롯데란 구단은 구단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프렌차이즈스타까지도 과감히 트레이드 해 버리는, 팬은 안중에도 없는 팀이었던것이다. 그래서 남은건 뭔가 마해영이 떠난이후 남겨진건 8-8-8-8-5-7-7  이란  부끄러우면서도 한이서린 숫자들, 그리고 껍질뿐인 "명문 구단, 프로원년구단" 이란 타이틀

딱 깨놓고 말해서 소위 오래된 명문구단중에 공식 영구결번-레전드 선수가  없는 구단은 롯데구단 뿐이지 않나?

 
--  프로야구 각 팀별 영구결번 선수들  --


 두산 베어스 김영신(54번) 
 LG 트윈스 김용수(41번) 
 한화 이글스  장종훈(35번), 정민철(23번), 송진우(21번)
 기아 타이거즈(전신 : 해태 타이거즈) 선동렬(18번)
 삼성 라이온스  이만수(22번), 이승엽(36번)

만약 롯데가 최동원을 트레이드 하지 않았다면, 마해영을 트레이드 하지 않았다면 어땟을까? ..아마 저 위의 표에는 "롯데 자이언츠 - 최동원, 마해영" 이 두사람의 이름이 올려져 있음으로서 당당히 프로야구계에서 메이저구단 으로서의 자존심을 세웠을 것이라 생각한다.

지난 888577의 암흑기에 롯데팬들의 관람거부사태로 역대 최저2위관중(96명)을 기록후 롯데가 조금씩 구단운영하는 방식을 바꾸었고 그 결과 작년에 로이스터 감독을 영입합으로서 이후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이쯤에서 좀더 구단에게 바라는것이 있다면 이제 나도, 롯데팬으로서 당당히 내세울수 있는 레전드를 가지고 싶다
아마 몇년후 우리의 민한신이 은퇴를 한다면 나는 손민한이 그 자리에 오를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다만 올해 부상과 선수협 활동으로 부진한 손민한을 과거의 두사람처럼 대하지말고(물론 그렇게 하진 않겠지만...), 롯데의 암흑기를 버텨준 프렌차이즈 스타로서 잘 대해줬으면 하는 바램이다. 더불어 손민한도 수술이 잘되어서 내년시즌엔 다시 우리의 수호신으로 돌아오길 간절히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