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에 해당되는 글 1건

 여름이다.
근데 별로 덥지않은 여름이다.

휴가철이 다가오지만 도저히 예측할수 없는 회사일정때문에 휴가날자를 잡지못했는데 (거의 마음을 비운상태였다.)  몇일전에 휴가 날자가 잡혔고 휴가전날 몇안되는 회사사람들과같이 사무실 맞은편에 CGV를 가서 영화를 보았다.  요즘 인기있다는 해운대를 보았다.

일단 포스터부터 각종 뉴스기사들을 보면 요란하기 그지없다.
제작비 120억, 투모로우 CG팀이 만든 쓰나미 영상들,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우리나라에 처음 시도된 블록버스터 재난영화로서 잘만들었다라고 평가하고 싶다.
물론 헐리우드식 블록버스터 재난영화에 익숙해진 우리나라 국민들 눈에는 몇몇 옥에티가 보일지 모르지만 우린 그저 CG를 볼려고, 그깟(?) 쓰나미 하나 볼려고 이 영화를 보는건 아니지 않나싶다.

캐스팅은 화려하다 설경구, 하지원, 그리고 최초로 조연을  맏은 박중훈, 나이먹어도 여전히 팔방미인 엄정화...
.......그리고 이.대.호. ^ㅁ^)/  ㅋㅋㅋㅋㅋㅋ

헐리우드 재난영화를 보면 스토리의 ABC는 이미 정해져 있고 해운대 또한 다르지 않다. 프롤로그에서의 미래에 대한 베이스깔기 및 복선넣기, 그리고 활동적인 주인공을 중심으로 항상 무시받는 전문가,
헐리우드에선 이 전문가가 주인공인 경우가 많다. 하지만 해운대에

선 조연이다. 굳이 스토리에 대해선 서술하지 않겠다. 스포일러일수 있으니 말이다. 단지 기승전결을 분석하자면, 해운대는 다른 재난영화와는 다른게 코믹요소가 상당히 많다. 울트라 하이퍼 슈퍼스케일 메가 쓰나미를 기대하며 잔뜩 긴장한체 자리한 관객들을 웃음바다로 빠트린다. 시종 처음부터 진지한 이야기로 관객들을 긴장시키는 헐리우드식과는 많이 다른 모습이다. 그리고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드디어 '일 본 침 몰 !'  대마도에 초대형 지진이 발생하고 거대 쓰나미가 100만인파가 있는 해운대를 덥친다.
홍콩을 연상시키는 해운대 센텀시티의 초고층 빌딩보다 높은 메가쓰나미는 해운대를 덥쳐서 초토화 시키면서 덩달아 등장인물들의 생사와 각종 원한도 같이 쓸어가 버린다. 이제 당신도 바라고 나도 바랬던 거대한 쓰나미의 CG를 마음것 감상하게 된다.

영화를 보면서 느낀건 우리나라의 블록버스터 재난영화의 시초로서 나름 괜찮앗던거 같다.
물론 시간이 모자란건지 다들고생해서 그런지 몰라도 영화 대부분의 옥의티 가 후반부에 집중되어 있는건 좀 아쉬운 부분이지만 (2% 부족하다.) 나름 한국에서의 재난영화의 시초로서 성공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였으며(물론 본편도 훌륭하지만) 스토리또한 잘 짜여져 있어서 전체적으로 좋았다.

이제 고향 부산가는데 은근 해운대가 무서워질거같다 ㅋㅋㅋ
별 5개만점에 4개를 주겠다.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