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일경태클'에 해당되는 글 1건

점점 더워져가는 날씨마냥 프로야구 열기도 점점 뜨거워지는 4월말, 정확히 4월 28일 부산 사직에서는 뜨겁디못해 ㅄ같이 뜨거운 엘꼴라시코 2차전이 벌어졌습니다.

어제의 믿을수 없는?(사실 이미 예상한) 스코어를 무색하게 할 만큼 팽팽한 3:3의 게임, 그리고 7회초 엘지의 공격, 1루엔 김일경이 있었고 타석의 이대형이 때린 타구가 2루수 조성환에게 걸렸습니다. 병살코스!


1)  조성환은 베이스커버 들어온 문규현에게 토스했고 문규현은 2루를 찍고 투스텝 밟으며(2루에서 벗어나며) 1루로 공을 뿌렸습니다. 


2) 1루주자 김일경은 사실 타이밍이 조금 늦었습니다. 내야땅볼이 나오자 병살이 나오는걸 막을려고 2루로 달리지 않고 문규현에게로 달려갑니다. 그리고 그의 발을 향해 슬라이딩을 합니다.


3) 문규현은 1루로 공을 뿌림과 동시에 달려오는 주자 김일경과 충돌하고 부상을 당합니다.

   그리고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됩니다.


1,2항의 과정을 보면 여기까진 프로에서 흔히 나오는 과정입니다. 가끔 TV스포츠뉴스에 명장면이라고 나오는 영상에선 수비수가 주자의 슬라이딩을 멋지게 피하며 송구를 합니다.


아래 사진을 보시죠


사진출처 : 일간스포츠


상황설명에 앞서 1루주자의 2루수비수 견제는 정당한걸로 간주됩니다. 하지만 수비수와 충돌하는 장면을 보면 주자가 거의 온몸으로 수비수와 부딧치고 있습니다. 우리가 TV뉴스의 명장면에서 볼땐 주자의 슬라이딩이 발만 수비수를 향합니다. 직선슬라이딩이 아닌 비스듬한 대각선 슬라이딩이죠 단순히 위협만 주는것이고 보통 수비수 2~3미터 앞에서 슬라이딩이 들어갑니다.


베이스에 슬라이딩을 하던 사람에게하던 2~3미터(달리는 속도에따라서) 앞에서 슬라이딩을 해야 쭉 미끄러지며 목표지점에 안전하게 도착하죠

공던지는 2루수/유격수도 눈으로 보고 충분히 피할수 있는 여유가 있습니다.

하지만 김일경은 사진에서 보듯이 바로 1미터 앞에서 주저앉습니다. 그래서 감속이 되지않은, 가속도가 그대로 살아있는상태에서 다리가아닌 온몸으로 문규현을 들이받습니다.


그리고 문규현은 들것에 실려 나가죠

일단 두팀 감독은 정당한 플레이라고 했습니다. 맞습니다.

김일경선수는 인터뷰에서 고의성이 없었다고 합니다. 

맞습니다. 고의로 송구를 방해할려고 했지만 부상입힐생각은 없었다는것이겠죠

제가보기엔 주자의 행동이 미숙했을뿐이지요 

하지만 김일경은 프로선수입니다. 

김일경의 미숙한 테클 아니.. 슬라이딩때문에 다른 프로선수가 부상으로 1군에서 말소되었습니다.



사진출처 : 일간스포츠


100% 김일경 잘못이라고 말하진 않겠습니다. 자동차 사고가 나도 중과실사고가 아닌이상 100%는 안나오죠 문규현선수도 피하는 반응이 늦었던것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걸로 엘지구단을 욕할생각은 없습니다.

하지만 롯데팬으로서 김일경선수를 욕할수는 있습니다. 그러지 않고서는 선수를 잃은 맨붕상태를 견디기 힘들거 같으니깐요


이번사건을 계기로 프로야구선수들에게 하고싶은말은 

제발 선수들 몸이 생명인데 동업자정신을 발휘해서 상식적인 플레이를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더이상의 과실치사(?) 과실치부상(?)은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