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사고가 터지고 


정부의 늦장 부실대응과 어이없는 책임전가에 분노한건 비단 내국인만 그런건 아닌가 봅니다.


웹서핑중 트위터발 뉴스를 퍼 왔습니다.




미국 교포들이 뉴욕타임즈에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서 한국정부를 고발하는 광고를 싣자는 운동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광고를 싣기 위해 모금 중인 가운데 오늘 LA 시위현장에서 그 광고 시안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324 수학여행에 들떴던 아이들

243  세월호에 수장된 아이들

16세의 어린 희생자들

12일 동안의 기다림

1일째 구조작업을 하지 않았나?

결국 구조된 사람은 0 

.

.

.


0 이란 숫자에서 가슴이 아파옵니다.


왜 우리는 이런 부끄러운 광고를 보아야 하는걸까요?

왜 우리나라는 발전하지 못하는걸까요?


이젠 우리스스로 낡은 시스템을 깨부수고 새로운 시스템을 만들어야 할 때 입니다.


우리 스스로 우리의 수준을 높여야 합니다.





출처 : https://twitter.com/kimkyung19/status/460292587392225281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세월호 사건이 터지고...


구호작업이 시작된 이후로...


거짓과 진실이 뒤엉켜 거대한 소용돌이를 이루고


당연한 분노를 터트리는 희생자 가족들에게 경찰이 투입되어 길을 막고


이 모든 과정을 보며 


많은 시민들이 분노하고....


많은 시민들이 정부를 욕하고 정치인들을 욕을 합니다. 


우리나라가 겨우 이정도였단 말인가....


하지만 ...


지금 정부를 욕하는 우리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수 없습니다.






이 정부를 구성하고 있는 그들을 뽑아준건 


바로 우리들입니다.


그들이 일을 똑바로 하는지 안하는지 감시하지 않고 방관한건 


바로 우리들입니다.


.

.

.



모든 국민은 그들 수준에 맞는 정부를 가진다


- 알렉시 드 토크빌 (Alexis de Tocqueville) -


-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무심코 블로그에 들어왔다가 깜짝놀랬다.











하루 방문자가 100명 미만(100명은 커녕 30명수준..) 이던 블로그에 어제 498, 오늘 844명!!!


한적한 시골동네 구멍가게 같던 내 블로그에 왠일로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왔단말인가....


그래서 바로 유입경로 확인작업 







무려 익사체 키워드가 10페이지 넘게 장식...




헐... 모냐 이건.. 


아.....


몇년전에 한강고수부지에서 자전거 타다가 익사사고 수습현장을 발견하고 글을 쓴적이 있었지....


글을 쓴건 2010년....


4년이 지났는데... 


이 검색어로 자꾸 들어오시니 저도 잊을만 하면 다시 생각나게 되고...


검색어를 지울까봅니다. 


물론 지금 익사체로 검색하신분들은 어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고" 때문에 검색하셨겠지만...


 지금 이시간에도 세월호의 생존자를 구조할려는 구조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아직 구조작업도 끝나지 않았는데 왜...!!


제발


"익사체" 보다는 "생존자"를 더 생각해 주시고 그들을 위해 기도해 주시기 바랍니다.


벌써부터 비관적인 생각을 가지지 마시길 바라며


부디 구조작업이 잘 이뤄지길 다같이 빌어봅시다.


---------------------------------------------------------------


PS : 어제 하루동안 3천명이 방문했었네요

지금 아침 9시인데 이미 벌써 3천명이 방문하셨구요..오늘은 더 많이 방문하겠죠....

근데 그 인원이 전부 익사체 검색어를 타고 들어오셨더군요


이런 현상이 저를 너무 힘들게 해서 2010년도에 썻던 글을 내렸습니다.

글에서 태그를 삭제했어도 네이버에선 사라지지 않더군요

X같은 네...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Amazon.com 해외직구 Part-3


i-parcel로 부터 또 이메일이 날라왔습니다.

중간중간 날라오긴 했지만 최종과정이 적힌 메일이 중요하겠죠






Shipment Details: 

Tracking Number: (화물번호)
Destination: Seoul KO (XXX-XXX) KR

Last Event: Your shipment is outside of our delivery area and has been handed over to the local post. Further tracking may be available but delayed.
Signed for by: Departed
Additional Info: 
Last Event Date: Apr 15 2014 6:21PM

Tracking Details:

EventEvent Date   Event Location
Your shipment is outside of our delivery area and has been handed over to 블라블라...  Apr 15 2014 6:21PMKR   
Entered into local delivery system  Apr 15 2014 11:08AMKR   
Consolidation Arrived - Pending Customs Clearance and inbound scan  Apr 14 2014 7:59PMKR   
Exported i-Parcel and in transit to country of destination  Apr 11 2014 2:18PMEdison NJ US   
Received at i-Parcel   Apr 9 2014 10:41AMEdison NJ US   
Package details received electronically from Seller  Apr 9 2014 5:44AM   
Your shipment is destined for a country that requires information prior to arrival...블라블라   Apr 9 2014 3:44AMEdison NJ US   




이 메일은 16일 새벽 1:15분에 날라온 것 입니다.

내용인즉 4월14일에 한국에 도착했고(국가코드가 KR로 바꼈습니다.)...15일날 오후6:21에 한국배송대행사에 넘겼다고 합니다.

전 아침에 이메일을 확인하고 그러려니 했는데... 점심시간에 갑자기 택배기사가 들이닥쳐 물건을 주고 갑니다.


우아~ 역시 배송강국 대한민국입니다. ㅎㅎㅎㅎㅎ








지금까지의 주문과 배송과정을 정리해보겠습니다.


1. 4월 3일 -  Amazon.com에서 구매하고 카드결재함 (한국시간)

2. 4월 9일 - i-parcel에 주민등록번호 입력함 (한국시간)

3. 4월11일 - 화물을 배송함(미국시간)

4. 4월14일 - 화물이 한국에 도착하고 통관절차 들어감

5. 4월15일 - 한국배송업체에 물건 넘김

6. 4월16일 - 물건수령


A. 물건주문으로 부터 배송절차 시작까지 무려 6일이 걸린건 좀 아쉬운데 아마 카드결제 승인때문인거 같은데요 왜냐면 3일날

    물건사고 긁었던 카드 승인문자가 그날 안오고 4월9일날 날라왔거든요..... 현대카드랑 VISA랑 별로 안친한가 봐요


B. 물건을 배송하고 한국도착후 수령까지는 5일밖에 걸리지 않았습니다.(중간에 날짜변경선을 넘어오므로 +1일이 되는걸까요?)

    느린건 배로 오는줄 알았는데 모든 화물이 항공화물로 처리되는거 같네요. 결국 처리예상날자는 배송처리 기간포함인듯


C. 총 소요시간은 구매신청으로 부터 13일, 카드결제 승인날로부터 7일 정도 소요되었네요






이로서 처음 도전한 해외직구 도전이 성공리에 마무리되었습니다.  ^^;

어렵게 느껴졌지만 막상 한번 해보니 못할것도 아니네요 ㅎㅎㅎ 

이 정보가 다른이들에게 도움이 되었길 빌며 이만 마칩니다.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해외직구 Part - 2


오늘 i-parcel로부터 온 이메일 한통

(그전에 Amazon.com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주민번호를 입력하라는 이메일을 받고 처리를 했었드랬죠)





Shipment Details: 

Tracking Number: (송장번호)
Destination: Seoul KO (우편 KR
Last Event: Received at i-Parcel 
Signed for by: 
Additional Info: 
Last Event Date: Apr 9 2014 10:41AM

Tracking Details:

EventEvent Date   Event Location
Received at i-Parcel   Apr 9 2014 10:41AMEdison NJ US   
Package details received electronically from Seller  Apr 9 2014 5:44AM   
Your shipment is destined for a country that requires information prior to 블라블라...........   Apr 9 2014 3:44AMEdison NJ US   



Click here to visit the online tracking page





영어울렁증이 있는 저는 해석해볼 생각조차 하지않고 바로 검색을 때립니다.

(크롬 브라우저는 해당 문구를 드래그해서 오른쪽 클릭하면 바로 검색이 됩니다.)


그래서 찾아낸 내용인즉.....


1. Package details received electronically from Seller 

이것은 아마존으로부터 주문내역을 전산상으로 받았다는 뜻입니다. 


2. You shipment is destined for a country that requires information prior to arrival. Please contact trackmyparcel@i-parcel.com for further information. 

이것은 배송되기 전에 주민번호가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 정보가 입력되지 않으면 더 이상 진행되지 않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뒤에서 다시 설명합니다. 


3. Received at i-Parcel 

주민번호 정보도 받았고, 실제 물건도 받았습니다. 


4. Exported i-Parcel and in transit to country of destination 

받은 물건을 우리나라로 발송했습니다. 


5. Entered into local delivery system 

우리나라에 도착했습니다. 여기서부터 국가코드가 KR로 바뀐 것을 볼 수 있습니다. 


6. Consolidation Arrived - Pending Customs Clearance and inbound Scan 

통관 중입니다. 


7. Your shipment is outside of our delivery area and has been handed over to the local post. Further tracking may be available but delayed. 

여기서부터는 i-parcel의 영역을 벗어났습니다. CJ GLS로 인계되어 배송됩니다. 


8. Processed through transit hub. 

국내 배송 중 


9. Delivered 

배송완료 


9 단계까지 오는데, 저는 보름 정도 걸렸습니다. 

그런데 어떤 것은 2번을 생략하고 바로 3번으로 넘어가기도 하더군요. 


출처 - http://dvdprime.donga.com/bbs/view.asp?major=MD&minor=D4&master_id=157&bbslist_id=2258428





E-mail 맨 뒤의 Event Location에 Edison NJ US 라고 적혀있는데 Edison이 사람이름은 아니겠죠?

NJ는 음 뉴저지를 말하나 보네요... 근데 뉴저지면 뉴욕근처 미국동부인데... 대서양에서 태평양을 건너 한국까지 오는건가..우어~


아무튼 내용을 요약하면 (시간순으로 나열)

1.너네 한국의 주민번호를 넣어라 - 어제했음

2.판매자한테 주문내역을 받았다.

3.주민번호도 받았고 실제 물건도 받았다.


그럼 물건은 언제 부칠거냐 이놈드라~  걍 모르고 기다리면 몰겠는데 이거 하나하나 보고있으려니 속터져 -_-;;

아무튼 제 시간에 무사히 도착하기를 ㅠ.ㅠ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

Tag i-parc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