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전쟁영화를 무지 좋아하는데 전쟁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밴드 오브 브라더스' 라는 영화를 보았을 것다. 미국의 케이블티비 회사인 HBO에서 제작한 2차대전 영화인데 '라이언일병구하기'의 스티븐스필버드와 톰행크스등 유명한감독이 연출한 대작 드라마이다. (여기서 밴드는 고무밴드의 밴드가 아니고.. 의역하자면  전우애 정도?)
무엇보다 감동적인건 주인공들을 슈퍼맨으로 묘사한 영웅담이 아니라 좋은모습 추한모습등 있는그대로의 모습을 화면에 담았다 그래서 그들의 시련이 더 리얼하게 와닿고 감동또한 찐하게 가슴에 남아있는듯하다


하지만 이 좋은 드라마도 나온지 몇년이 지났고 내 기억속에서 희미해질무렵 후속편이 발표되었다.

The pacific

무대는 유럽에서 태평양의 여러 섬들로, 주인공은 101공수사단 506연대 이지중대에서 미해병 1사단 D중대로 바뀌었다. 밴드오브브라더스가 이지중대원 모두를 주인공으로 삼는다면 이번 퍼시픽은 3명의 인물에 포인트를 두고 있다고한다 (톰행크스 曰)


드라마를 방영하기 시작한지는 얼마되지 않아서 이제 2편이 막 방영을 마쳤는데 1편은 절반은 스토리의 시작, 프롤로그 이며 후반부는 처음 적과의 조우장면, 첫 전투씬이 있다. 일본군 점령지에서 잔득긴장하게 만들어 놓고서 나오는 전투신은
정말 멋지다. 하지만 적군인 일본군이 너무 바보같이 나온다고나 할까 ...   그냥 기관총에 죽을려도 들이미는 장면이
참 보기 좀 그랬다. (역사적인 고증을 거쳤을 것이지만 정말로 저렇게 한심하게 돌격만 했을까 하는 생각이..)

하지만 밴드에서 만큼 전투신이 만족스럽지가 않아서 조금 실망했지만.. 그건 내 기대가 높았던 탓일지도 모른다. 뭐 밴드도 1편은 밋밋했으니 이제 2편부터 잔득 기대를 하고 드라마를  봐야할거 같다.
참고로 드라마는 미국시간으로 일요일 저녁 9시에 방영되니 참고하시길

P.S : 몇달만에 쓰는 포스트치곤 부실하지만 .. 그놈의 야근이..ㅠ.ㅠ

블로그 이미지

실버스티드

아날로그 세상을 꿈꾸며